피로사회
한병철
2012/06/12
 


 

 

성과사회는 우울증환자와 낙오자를 만들어낸다!

 

『피로사회』는 현대사회의 성과주의에 대하여 날카롭게 비판한 책으로, 독일의 주요 언론 매체가 주목한 재독 철학자 한병철 교수의 성찰을 담아냈다. 이 책에서 저자는 현대사회의 패러다임 전환을 예리하게 포착한다. 냉전, 면역학, 규율사회 등 적대성 내지 부정성을 바탕으로 한 과거의 사회에서 현재는 부정성이 제거되고 긍정성이 지배하는 사회로 변화했다. 그는 이 새로운 사회를 성과사회, 그리고 이 사회 속에 살고 있는 인간을 성과주체라고 말한다. 이 책은 성과사회의 과잉활동, 과잉자극에 맞서 사색적 삶, 영감을 주는 무위와 심심함, 휴식의 가치를 역설하며, 이러한 관점에서 ‘피로’의 개념에 대하여 새로운 시각을 제공한다.

 

저자 한병철은 고려대학교에서 금속공학을 전공한 뒤 독일로 건너가 철학, 독일 문학, 가톨릭 신학을 공부했다. 1994년 하이데거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2000년에는 스위스 바젤 대학에서 데리다에 관한 논문으로 교수 자격을 취득했다. 독일과 스위스의 여러 대학에서 강의했으며, 현재 독일 카를스루에 조형예술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피로사회』(2010)를 통해 독일에서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며 가장 주목받는 문화비평가로 떠올랐으며, 한국에서는 2011년 『권력이란 무엇인가』를 통해 처음 소개되었다. 『하이데거 입문』『죽음의 종류- 죽음에 대한 철학적 연구』『죽음과 타자성』『폭력의 위상학』 등 여러 권의 책을 썼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5

피로사회
신경성 폭력 11
규율사회의 피안에서 23
깊은 심심함 30
활동적 삶 37
보는 법의 교육 47
바틀비의 경우 55
피로사회 65
미주 74

우울사회 79
미주 115

역자 후기 118

 

 

 

 
 
 
 
박미희1
08/03 10:55
무조건적 긍정성에 대해 일침을 놓는 글인것 같습니다
철학적인 내용이라 이해가 어려웠지만 무조건적인 긍정성, 성과지향성에 대한 비판적 사고와 스팩쌓기의 무의식인 활동성에서 오는 불안증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된것 같습니다
나에 대해 깊이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이 요즘 피로사회에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댓글쓰기